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29,355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 6. 30. 12:14
  • a프로젝트를 한 사람 b프로젝트를 한 사람 c프로젝트를 한 사람이 z프로젝트에서 만나니까 정말 재밌구나ㅎㅎ(오늘의회고2 20120201 me2mobile) 2012-02-02 04:51:21
  • 모르는건 모른다고하면 좋겠는데 너무 많아지니까 모른다 말하기도 좀 민망하다. 방법이 없을까(20120126 오늘의회고2) 2012-01-27 08:47:00
  • 우리 부장님이 30명 정도 모여서 회의하다가 발주처한테 "You have no choice"라 그랬다. 완전 사랑해요(오늘의회고2 20120113 me2mobile 댓글에계속) 2012-01-14 03:44:40
  •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 기간은 참 답답하고 힘든데, 이 때 잘 준비하면서 보내야겠다 맘먹으면 조금은 덜 초조하고 결과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일할 수 있다(오늘의회고2 20120112 me2mobile 댓글에계속) 2012-01-13 07:20:06
  • 일을 끝내고 퇴근하겠다는 생각은 버려야지(오늘의회고2 20120108 끝이란건없어 me2mobile me2photo) 2012-01-10 08:06:17

    me2photo

  • 리퍼런스 프로젝트 없었으면 얼마동안이나 삽질했을지 상상이 안가는 아찔한 하루… 누군가 먼저 걸어간 그 발자국이 참 고맙다(오늘의회고2 20120103) 2012-01-04 06:11:27
  • 올 한해 고생했다 내년 2012년엔 되도록 일찍일찍 퇴근하자 끝.(오늘의회고2 20111229 me2mobile) 2011-12-30 01:52:04
  • 회의에서 얻을 결론이 기대될 때는 회의자료 만드는게 재밌다.. 변명자료 만드는건 재미없어(오늘의회고2 20111228 me2mobile) 2011-12-29 08:54:16
  • 내 생각을 상대가 이해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아닌 경우가 훨씬 많다..(오늘의회고2 20111227 me2mobile me2photo) 2011-12-28 08:54:59

    me2photo

  • 삽질은 누구나 하지만 그 삽질에서 뭘 배우는지는 사람마다 달라서, 자기가 한 삽질에서도 아무것도 못배우는 사람이 있고 남의 삽질에서조차 뭔가를 얻어가는 사람이 있다. 변명하고 수습하려들면 그 상황만 지나갈 뿐..(오늘의회고2 20111226 me2mobile 댓글에계속) 2011-12-27 06:12:51
  • 오늘 별 일 아닌 캐드작업에 시간도 많이 걸리고 너무 힘들었다. 못하는 부분은 맡기면 된다고 하지만 직접 해본 경험이 없으면 어디서 시간걸리는지, 누가 해놓은 거에서 어떤 걸 체크해야하는지도 모르게되니까… 일단 후달리는 상황에서도 마무리는 지었다는 데에서 +1(오늘의회고2 20111221) 2011-12-22 08:34:23
  • '정답'이란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이 인정하는 답이라고만 생각하면서 그걸 한번에 찾으려다가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정답은 먼저 내가 납득할 수 있는 답이어야 한다고 관점을 돌리니 괜찮아졌다. 여러 번 시도해서 여러 가지 답을 찾는게 먼저…(오늘의회고2 20111219) 2011-12-20 08:47:06
  • 큰 문제없이 조용하게 프로젝트 끝내는게 목표니까… 일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은 버려야지(오늘의회고2 20111215) 2011-12-16 08:00:39
  • 새 프로젝트에서 작지만 한 유닛을 맡아 설계하게 되었다. 잘 해야지라는 부담이 가득했는데 욕먹을건 먹어가면서 하겠다고 맘먹으니 좀 편해졌다. 같이 일하고싶은 멤버들이라 좋고 어떤 걸 배울 수 있을까라는 기대도 가득한 시작ㅎㅎ 잘 끝났다는 보람을 느낄 수 있으면(오늘의회고2 20111130 me2mobile) 2011-12-01 08:10:19
  • 정해진 두달 반이 다 지나간다. 도면을 직접 그리려던 계획은 슬쩍 없어지고 설계관리 역할을 맡았지만 운(?)좋게 진행이 잘 되어서 파견일정에 맞춰서 빠질 수 있게되었다. 나름대로의 성과가 있어서 기분좋네ㅎㅎ(오늘의회고2 20111128) 2011-11-29 07:44:07
  • 스펙문서 전체를 미리 읽어서 파악하고 대비하는 과정을 건너뛰고 필요한 것만 전자파일에서 찾아쓰는데에 익숙해져버렸다.(오늘의회고2 20111125 me2mobile) 2011-11-26 07:57:55
  • 밑그림은 그려가면서 일하고있나(오늘의회고2 20111123 me2mobile) 2011-11-24 09:06:00
  • 가만히 있으면 일이 진행될리가 없고 배움도 없다; 좋은 엔지니어가 되기위한 경험이라는건, 직급에 상관없이 자기 책임과 권한이 주어진다는걸 알고 그 범위 안에서 최대한 폭넓게(또는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얻을 수 있는 것(오늘의회고2 20111117 me2mobile) 2011-11-18 08:37:28
  • 스펙을 확실히 알고있을 땐 짧게 답만 얘기해줘도 해결되었는데 모르는게 나오니 부연설명이 길어지고 말만 많아진다. 힘들여 했으면서도 처리됐다는 느낌이 없네.. 생각해보니 확인안하고 물어보지도 않고 내가 결정하려했던게 잘못(오늘의회고2 20111117 me2mobile) 2011-11-17 06:59:51
  • 설계와 현장이 만나는 곳이 현실.. 서로 우월하다고 싸워봤자 얻을건 없고 현실로 돌아와서 문제를 풀자;(오늘의회고2 20111116 me2mobile me2photo) 2011-11-16 08:05:43

    me2photo

이 글은 bcc님의 2012년 02월 02일에서 2011년 11월 1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 6. 30. 12:13
  • 회사에서 받는 여러가지 종류의 스트레스 중에 가장 큰건 '이 회사는 이 일을 이런식으로밖에는 처리할 능력이(생각이) 안되는구나'라는 절망감에서 오는 스트레스다(오늘의회고2 20120522 me2mobile) 2012-05-23 09:40:55
  • 진짜 일이 많거나 뭘 해야할지 몰라서 불안한 경우에 주말 출근하는데 오늘 출근은 후자, 요즘 야근도 후자(오늘의회고2 20120519 me2mobile) 2012-05-20 00:46:56
  • 스펙이 부실한 프로젝트는 경험에 의존해야하는 부분이 많아 힘들다. 경험도 부족한데ㅜㅜ(오늘의회고2 20120517 me2mobile) 2012-05-18 08:09:19
  • 열심히 하지말고 잘하라는 말 참 좋아했는데.. 열심히 안하고도 잘할수있는건가?;(오늘의회고2 20120511 me2mobile) 2012-05-12 06:47:22
  • '왜 그렇게 했냐?'라고 물어봐주는 사람이 내부에 있으면 좋지. 내가 생각하기에도 근거가 없는 뻘짓을 안하도록 도와준다(오늘의회고2 20120509 me2mobile) 2012-05-10 07:23:00
  • 일처리를 잘하든지 보고를 잘하든지(오늘의회고2 20120426 me2mobile) 2012-04-27 07:08:41
  • 깨려고 맘먹은 사람한테는 깨져주는게 순리인 듯…(오늘의회고2 20120425) 2012-04-26 08:48:23
  • 예전에는 일하고 보내고 부장님한테 결과보고만 하면 되었는데 지금은 일한거 과장님한테 확인하고 보내란다. 결과물을 믿지못하겠다싶은 기색이 보여서 기분나쁜데 그정도의 신뢰 쌓는게 쉽지않은일이라는 생각도 들고(오늘의회고2 20120424 me2mobile) 2012-04-25 04:23:49
  • 설계 단계에서 컨셉을 잘 정하고 수정하는 과정을 반복하면 좋은 결과물이 나온다. 는 사실을 알지만 컨셉을 누가 정할지 수정을 누가 하는지도 알아야겠지ㅋ(오늘의회고2 20120419 me2mobile) 2012-04-20 08:03:43
  • 문제가 터지기 전에 발견해서 수습하는게 최고의 능력인 것 같다. 경험이 없으면 그게 어려우니까 경험부족은 뭣으로라도 메꿔야하고..(오늘의회고2 20120418 me2mobile) 2012-04-19 08:37:14
  • 4개월동안 한 일 중에 가장 큰게 빵꾸났다. 스스로에게 열받는건 이틀정도 열심히 검토해봤으면 될 일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사실.. 몰라서 안보였다는 것도 인정해야지(오늘의회고2 20120417 me2mobile) 2012-04-18 08:55:44
  • 답답해도 안다고 말하고 싶어도 꾹 참아야하느니라;(오늘의회고2 20120322 me2mobile) 2012-03-22 19:28:01
  • 내가 할줄 아는 일이라서 계속 하려고 했는데 넘기라 그래서… 내용정리하고 자료 첨부해서 메일로 보내는데 왜케 아쉽냐(me2mobile 오늘의회고2 20120321) 2012-03-22 08:59:55
  • 의욕이 앞서니 몇달 후의 업무도 땡겨서 진행하려다가 지쳐간다. 경험 좀 쌓였다고 당장 앞에있는 일을 건너뛰고 앞으로 나가고싶은 마음이 불끈불끈.. 실상은 앞에 있는 일에 집중을 못하고 있을 뿐(오늘의회고2 20120313 me2mobile) 2012-03-14 09:40:12
  • 사람이 많아지면 인터페이스 포인트도 늘어나고 아이디어도 많아지고 각지에 흩어져서 일하느라 시차도 다르고 다대다 커뮤니케이션도 힘들고(오늘의회고2 20120307) 2012-03-08 06:47:51
  • 프로젝트에 (생각했던 필요 이상으로) 많은 사람이 붙어서 일하면 일이 줄어들까? 퇴근이 빨라질까? 일을 나누고 자유롭게 논의해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프로젝트 분위기를 만들어야하고, 직원이 일찍 퇴근해도 터치하지 않는 회사 분위기를 만들어야 하고(오늘의회고2 201203005) 2012-03-06 07:17:29
  • 하루종일 가루가 되도록 까여서 주저앉았다 이번주 힘드네(20120229 오늘의회고2 me2mobile me2photo) 2012-03-01 04:24:39

    me2photo

  • 한 가지 이슈를 가지고 10분 이상 고민하지 않기로 했다. 그리고 한 가지 일을 처리 하는데 2시간 이상 쓰지 않기로 했다.(오늘의회고2 20120227) 2012-02-28 08:36:29
  • 회사시스템은 그 목적에 맞게 쓰이고 있는지, 사람들이 편하게 쓰고 있는지를 평가해봐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이와는 다른 이유로 유지되고 개발이 계속되는 시스템도 많은 것 같다(오늘의회고2 20120222 me2mobile) 2012-02-23 08:04:27
  • 하루 일하는 시간은 8시간이고 할 일을 따지자면 끝도 없으니.. 예전엔 10개 중에서 3개만 끝내고 퇴근해도 내일을 기대하며 만족했지만 나에게 내일이 없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부터는 마음이 좀 급해졌다(me2mobile 오늘의회고2 20120203) 2012-02-04 06:19:11

이 글은 bcc님의 2012년 05월 23일에서 2012년 02월 04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