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18,40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8 hit, Yesterday 3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11'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11.14 22:09
2011년 책목록

꼭 100권의 책을 읽으리라 마음먹고 올해를 시작했다.  카네기 인간관계론으로 시작해서 땅끝의 아이들을 마지막으로 올해의 독서를 마무리한다. 좀 이른감이 있긴 하지만 다시 일을 시작해서 여유가 많지 않고 12월에는 눈 회복수술이 잡혀있어서 다독보다는 이제까지 읽은 것들을 되씹으면서 보내는 편이 좋을거라는 생각에 여기서 끝. 끝내고 나니 목표를 달성했다는 짜릿함도 있고 내 나름대로의 길을 찾는 계기가 되어서 참 기쁘다.

1년이라는 충분히 긴 시간과 달성할 수 있는 목표가 있다는 것은, 그 과정 중에서 예기치 못했던 것들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지금 당장은 정리되지 않았지만; 남은 독서 회고 기간중에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올해 인상깊었던 책 몇 권을 꼽으면, (세권만 고르라면 - 읽지 않은 책에 대해 말하는 법, 세상을 바꾼 32개의 통찰, 정치의 발견)

--------------------

1. 우정론 - 제목만 보고 구입하게 된 “우정론” 초반에 재미없어서 덮었다가 다시 잡고 읽기시작했는데 우정과 연애를 논하면서부터 재밌어진다. 여자의 우정에 대해서는 읽는 사람에게 안좋은 인식을 줄 수 있을 정도로 써놨는데, 여자끼리의 우정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단 점에서 공감했다.

2. 프리 에이전트의 시대 - 개인적으로 두껍고 진도 안나가는 책을 싫어하지만 꾸역꾸역 읽어나가게되는 힘이 있는 주제였다. 프리에이전트가 나타난 배경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일을 해 나가며, 기존 노동관계와 어떤 다른 점이 있는지까지 잘 짚어준다.

 3. 핀란드 디자인 산책 - 정성들여서 쓴 글과 사진이 잘 어울리고, 바라보는 대상인 핀란드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서 읽는동안 정말 흐뭇했다. 기대없이 산 책이라 더 좋음. 한옥이나 한국문화에 대해서도 이런 시선으로 쓴 책을 읽어보고싶네

4. 두 남자의 집짓기 - 각종 인맥을 이용해서(;;) 3억으로 단독주택 지은 이야기다. 왜 아파트에 살아야하는지 이유를 말하지 못하는 나는 왜 단독주택에 살고싶었는지 이야기하는 두 남자에게 설득당했다. 40살 전에는 집한채 지어야지ㅎㅎ

 5. 돈가스의 탄생 - 돈까스와 단팥빵에 대한 이야기. 일본이 메이지/다이쇼시대에 서양요리를 받아들여 '일양절충요리'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3~6장을 특히 재밌게 봤고, 특히 단팥빵의 유래는 정말 흥미진진하다.

 6. 아파트 공화국 - '프랑스 지리학자가 본 한국의 아파트'라는 부제가 달려있는, 관찰자의 시각이 돋보이는 책. 아파트 내 공간의 기능을 한옥과 비교하면서 본 7장과 아파트에 사는 여성을 인터뷰함으로써 분석한 여성의 역할, 관리와 감시의 구조를 분석한 8장이 재미있다.

7. 뜻으로 본 한국역사 - 어릴때부터 줄기차게 들어왔지만 그 뜻이 무겁게 느껴져서 시작하지 못했던 책을 드디어 읽었다. 바탕은 역사책이지만 이를 하늘의 뜻과 이 땅 위의 뜻으로 나눠 관찰하여 서술하였다. '살았다 함은 할 일이 있다는 말이다.'

8. 창작 면허 프로젝트 - 정말 그림으로 가득찬 책. 그림그리는 법은 거의 나와있지 않지만 읽다보면 즐거운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기운이 생겨난다. 제목에서 '창작면허'라는 말이 거슬리더라도 끝까지 읽어보면 왜 그 단어를 썼는지, 창작면허는 어떻게 갖게 되는지 알게될 것이다.

9. 교육을 잡는 자가 대권을 잡는다 - 현직교사가 교육정책 제안 6가지와 교육 관련 논쟁거리에 대한 의견을 묶어 낸 책. 특이하게도 입시경쟁에 대한 비판은 거의 없고 대신 학교 자체의 문제에 집중하는 점이 신선했고, 논쟁거리에 대한 의견에는 현장의 생각과 폭넓은 지식이 담겨있어 유익하다.

10. 읽지 않은 책에 대해 말하는 법 - 1년에 나오는 책이 만권을 넘는다는데, 아무리 애를 써도 1년에 백 권이 넘는 책을 읽기 어렵다. 읽었는지 안읽었는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 통찰력있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능력이다. 개인적으로 올해 최고의 책.

11.  정치의 발견 - 정치를 하려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제대로 된 정치가의 탄생'을 기대하면서 강의한 내용을 옮긴 책. 정치학교과서라고 할 수 있을만큼 풍성한 꺼리를 담고 있어 평하기는 어렵지만ㅎㅎ 이 책을 읽고나면 정치인을 바라보는 관점이 새로워지더라는 사실.

12. 중화경제의 리더들 - 중국뿐만아니라 홍콩 마카오 싱가폴, 화교를 생각하면 세계전체가 중화경제권이었다니… 100쪽도 안되는 얇은 책 한권으로 화교와 중국경제인물들을 살펴볼 수 있는 즐거운 경험이었다. 이게 바로 살림지식총서의 참맛ㅎㅎ 

13. 8시간 VS 6시간 - “내 삶에는 회사에서 하는 일 말고 더 좋은 일들이 있어요.” 켈로그에서 노동시간이 8시간에서 6시간으로, 다시 8시간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기록했다. 8시간 노동을 원하는 사람도 많았고, 노동자 스스로가 6시간을 몰아내는데에 큰 역할을 했다니… 

14. 프로페셔널의 조건 - 개똥철학도 아니고 방법론만으로 가득찬것도 아니고 자기경험만 얘기하는 것도 아니고, 철학과 방법과 경험을 섞어서 어느것보다 설득력있고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피터드러커. 하지만 읽는 사람은 죽을 맛ㅋ 이걸 실천하는 사람은 위대해진다.

 15. 세상을 바꾼 32개의 통찰 - 회사를 세우고 키우고 꾸려나가는 모험자들이 들려주는 생생한 이야기들.영문제목은 founders at work. 한글제목이 이상하긴 하지만ㅎ 다 읽고나면 '나를 바꾼 32개의 통찰'이 될 정도로 굉장히 인상깊은 책이다! 강추

16. 자전거 여행 - 자전거 얘기는 별로 나오지 않지만 자전거 같은 책. 이 말이 무슨뜻이냐면, 자동차처럼 타고 있으면 저절로 읽히는 것이 아니라 자전거타듯 한페달씩 힘들여 밟지 않으면 나아갈 수 없는 책이라는 뜻이다.

17.  그들의 새마을 운동 - 한 마을과 한 농촌운동가를 통해 본 민중들의 새마을운동 이야기라는 부제가 달려있는, 직접 찾아가 들은 이야기로 쓴 역사책. 새마을운동은 정부 정책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그 전에 이미 민중들이 주도해왔던 삶의 방식이 있었다.

18.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  박완서님이 70~80년대에 쓴 산문 모음집. 글 하나도 버릴것이 없게 꽉 찬 책이라 두고두고 펴보고 싶은 책이다. 읽다보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배울만하고, 표현하는 능력은 부럽고.. 그렇다ㅎㅎ
신고
BlogIcon 엽우 | 2011.11.17 02: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100권이 넘는 책을 읽으신 것도 대단하지만, 이렇게 알차게 요약하신 게 더 대단하시네요. :)
BlogIcon 빵가루 | 2011.11.19 12: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다읽고 책을 덮자마자 느낌요약을 해놓으니 가능했겠지요. 140~150자로 글자수 제한이 있다는 것도 좋을때가 있어요ㅎㅎ

읽은 책 제목만 기록해놓을땐 남는게 없었는데 인상깊은곳에 밑줄긋고, 다릭고는 느낌요약을 해놓으면 그 자체로 감상문이 되더라구요. '장정일의 독서일기'식으로 정리하고 싶지만 그건 귀차니즘; 반 필력부족 반.. 이런 이유로 못하겠고요. 내년엔 조금 덜 읽고 일기를 써보는 방식도 생각하고 있답니다.
BlogIcon astraea | 2012.01.15 2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읽지 않은 책에 대해 말하는 법' 완전 최고죠..>.<
BlogIcon 빵가루 | 2012.05.13 22: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나 지금은 다 까먹었군요 ㅠ0ㅠ
읽을땐 최고였는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