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20,754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6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6.30 12:18
  • 협력업체에 보낼 지침서 작성하다가… 첨부문서가 빈약해서 보충하느라 한참걸렸네⊙⊙ㆀ / 주간보고서 엑셀양식에 무슨수식이 걸렸는지 한글자쓰는데 3분씩걸리네.. 내가만든건 아니지만 손봐야지ㅎ(me2mobile 오늘의회고 20100303) 2010-03-04 06:47:51
  • 연휴를 지낸 후유증을 생각한다면 다음 출근날 일정에 대한 욕심을 버려야겠다. 정말 중요한 일정이 계획되어있으면 전날에는 휴식을 취해야겠고. 오늘은 적당히 균형을 잘 맞춘 듯ㅎㅎ`(오늘의회고 20100302) 2010-03-03 06:48:04
  • 스스로에게 시간 제약을 걸어놓고 일하니까 뭔가 좀 변한 듯.. 시험앞두고 벼락치기랑 퇴근앞두고 일하기랑 뭐가 달라!!! 칼퇴근을 기대하면 효율도 높아지고 일 처리도 확실해진다. 작년올해 신입들한테도 알려줘야지ㅋ(오늘의회고 20100226) 2010-02-27 10:14:55
  • 오전엔 도면체크, 오후에는 부서교육, 야근시간에는 부서정보공유사이트 오픈~ 바쁜데도 오토셋하고 익스프레스엔진설치하고 자료 올리느라 힘들었다. 올해 계획한 일 중 하나를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는 사실에 뿌듯~ 다음엔 백업장치 마련해야지;;(오늘의회고 20100225 월급받은게더뿌듯ㅋ) 2010-02-26 07:57:30
  • 견적조건검토회의를 들어가면서 견적조건검토자료를 준비 못했다. 회의준비하는데 오전부터 잡일시키는 부서장이 짜증날 뿐ㅋㅋ 몇 차례에 걸쳐서 조건이 바뀌는 건 미리미리 파악해서 정리해놨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부장님이 말로 때웠다. 수명이 줄어드는 느낌이었어;;(20100224 오늘의회고) 2010-02-25 09:51:35
  • 외부 회의가 너무 길었던 날. 처음으로 프로젝트 회의록(MOM)을 작성했는데 모르는 내용이 너무 많아서 창피했다- -; 그나저나 한 주에 한 번 있는 회의가 2시간짜리면 너무 길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아무말도 못했네(20100222 오늘의회고 밀려서쓴다) 2010-02-25 09:44:26
  • 데이터와 양식을 분리했을 때 느낄 수 있는 편리함. 이걸 회사에서 누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하루였다. 양식 바뀔 때 마다 팀원들이 프로젝트 뒤로 제쳐놓고 이런 행정업무들 처리하고 있는 걸 보면 진짜 가슴이 아프다.(오늘의회고 20100219) 2010-02-20 07:31:02
  • 회의를 하고 나면 생각이나 내가 할일이 싹~ 정리되는 경우가 있다. 덕분에 오늘 할일 내일 할일 그 다음에 할일 내 여유시간들이 드러났고 윗사람들도 알게 되었다(..)(오늘의회고 20100218) 2010-02-19 08:57:45
  • 출근하면서 보통 '나는 오늘 어떤 일을 처리해야하나'라는 생각을 한다. 스스로의 목표일 때도 있고 누군가의 지시일 때도 있는 그 일들. 오늘은 일하다가 쓸모 강박이라는 글을 보고서도 별 생각않고 계속 일했는데 퇴근하고 나서 곱씹게 된다.(오늘의회고 20100217 메모) 2010-02-18 08:11:28
  • 오늘 전부 18페이지 번역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집중력 부여잡고 비교적 잘 끝낸듯ㅎㅎ 앞으로 18페이지 남았고, 연휴 중에 마무리를 지으려고 하는데 그럼 한 4~5시간은 일해야한다는 뜻?;;;(오늘의회고 20100212) 2010-02-13 00:51:08
  • 오늘은 차분히 앉아서 정리할 수 있었던 날인데 구글버즈 열린 덕에 정신팔려서 집중도 못하고 진도도 못뺐다. 이런날은 휴가를 써야했는데;;(오늘의회고 20100211) 2010-02-12 07:28:10
  • 불규칙한 텍스트를 엑셀로 땡겨올 방법을 찾지않아 7시간동안 ctrl+c,v만 하다가 끝난 하루. 뭔가 보람있어;;;(20100210 오늘의회고) 2010-02-11 07:59:39
  • 요청사항을 너무 쉽게 이메일 한통으로 던져버리고 만다. 견적옵션 하나 검토하려면 각 부서 다 거쳐가야 하는거고 백만년 걸리는데… 설계부를 거치지 말고 영업 측면에서 풀어가야하는 문제라고 생각하면서도 그냥 했다. 오늘 아침에 하기로 맘먹고 왔던 일 하나도 못했네ㅋㅋ(오늘의회고 20100209 계약서에 도장만 찍어봐라) 2010-02-10 08:14:55
  • 뭔가 좀 무기력한 하루였다. 몇 차에 걸친 견적에 지친다는게 이런느낌, 발주처에서 요구하는 사항도 이제 눈에 잘 들어오지 않고… 자유의 의지도 자기계발의 의지도 타오르지 않는 날(오늘의회고 20100208) 2010-02-09 08:09:52
  • 문서하고 도면 너무 안보면서 일하는 것 같다(오늘의회고 20100205) 2010-02-08 09:00:59
  • 집에 가져와서 일하는것도 오랜만…(오늘의회고 20100204) 2010-02-05 10:36:07
  • 내 계획대로 안되는 게 있구나. (아니 많구나?;;;)(오늘의회고 20100203) 2010-02-04 04:04:38
  • 오후 5시까지는 부장님 리포트자료 만드느라 다 지나갔고 그 이후에야 일 시작해서 9시까지 꼬박 채웠다. 시간 조금 들이면 며칠 안에 할 수 있을텐데… 하루에 집중할 수 있는 3시간 내기가 어려울때는 어디 짱박혀서 일해야겠어;;(오늘의회고 20100202) 2010-02-03 07:26:14
  • 그럭저럭 지나간 하루. 집중적으로 일할 시간이 필요한데 그 시간을 확보하지 못했다. 누구 책임으로 몰기는 어려운 상황;;;(오늘의회고 20100201) 2010-02-02 08:04:55
  • 옛날파일을 가지고 작업하는 바람에 2시간은 까먹은 하루. 이거 말고도 할일이 많았기에 참 난감하더라. 한 가지 일에만 매달려있으면서도 보고할 일들을 까먹지 않고 실행해서 조용히(?) 넘어간 일주일. 시스템에 익숙해지면 되는 일이라 썩 마음에 들진 않았다(오늘의회고 20100129) 2010-01-30 10:07:42

이 글은 bcc님의 2010년 03월 04일에서 2010년 01월 30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06.30 12:18
  • 보고를 잠깐 미뤘는데 이게 시간지나니까 더 하기 힘든거다… 가끔 깨지는 게 두려워서 멈칫할 때가 있는데 이걸 극복하지못하면 이렇게 계속 (내 감정에게나 그 사람에게나) 끌려다니는거고;; 차라리 얘기하고 맘편하게 일 시작하는게 좋을듯 / 엑세스 배워서 노가다가 줄었다.(20100331 오늘의회고) 2010-04-01 08:52:38
  • 자동화를 포기하고 수작업으로 모든걸 수정한 위대한 하루. 근데 에러때문에 데이터체크인이 안되더라능ㅋㅋ 다른집 도구가지고 일하려니 불편하다-_-(me2mobile 오늘의회고 20100330) 2010-03-31 08:56:11
  • 개인적인 감정을 가라앉히면 배울 꺼리가 늘어난다. / 오늘 오후 내내 회의 참석하느라 바쁠거라 생각하고 아침부터 달렸네. 일할 시간이 모자라긴 하지만 목표가 있어서 즐겁고 또 내일 바쁠거 생각하면 힘들고 그렇다;;(오늘의회고 20100329) 2010-03-30 07:24:37
  • 다 끝내(지 못하)고 퇴근! 다른프로젝트에서 계속 연락온다. 계속 시간쓰는건 곤란한데 무시할수도 없고 어째야하나? 계약 이후라면 설계변경으로 반영하겠지만 견적단계에서는 신경쓰이는게 사실.(me2mobile 20100326 오늘의회고) 2010-03-27 02:33:25
  • 월급날이네?(오늘의회고 20100325) 2010-03-26 07:45:40
  •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은 장비로 뭘 할 수 있을까? 이틀동안 '디스'상태를 경험하면서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준비하기 시작했다;;;(결론은엑셀노가다;;; 20100324 오늘의회고) 2010-03-25 09:00:14
  • 파견 2일째, 아직도 인터넷이 안되고 일도 안되고;;; 앞으로 본사하고 전화통화해서 해결할 일들이 많을 듯. 같은 사무실에 있을 때 보다 더 자주 접촉하고 설계 컨셉 맞춰가는데에 신경을 써서 일해야겠다. 도면도 더 많이 봐야지ㅎㅎ(20100323 오늘의회고) 2010-03-24 08:04:48
  • 오늘 인터넷이 안되어서 아무것도 안했어;;; 그래도 배운건 하나 있는데, 남탓하다가 자기 할일 못하는 짓은 하지 말자는거.(20100322 오늘의회고) 2010-03-23 06:01:00
  • 일년에 한두번쯤 있을법한 빡센 한주를 마무리하던 금요일. 하지만 마무리하는 느낌은 들지 않고, 주말 내내 해야 겨우 끝낼 일을 남기고 퇴근하는 기분이 찜찜하다. 내 손에서 마무리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안된다는 걸 나중에서야 알았다. 무조건 먼저할 일은 이런 것.(20100319 오늘의회고) 2010-03-22 08:35:48
  • 도면을 보고 그리는 일은 한자리에 진득하게 앉아서 해야하는데 나는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생각하고 자리에 앉으면 한꺼번에 쏟아놓고 다시 돌아다니는 스타일… 바꿔야 살겠다 휴(오늘의회고 20100318) 2010-03-19 06:39:21
  • 모든 일이 '긴급'에 '중요한 일' 이란다ㅎㅎ 급하지 않은 일이 없고 중요하지 않은 일이 없다는 것, 다 알고 있다. 당신은 내가 한 번에 한 가지만 처리할 수 있고 잠을 자야하고 밥을 먹어줘야 일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오늘의회고 20100317 미투는 참아주겠어) 2010-03-18 07:17:57
  • 작년에 입사한 옆자리직원이 한숨을 쉬며 "올해 신입보다 아는 게 없다"라고… 앞에서 끌어주지 못해 미안하다. 하루 10분씩 업무써머리 및 고강도훈련 고고싱~ 이런 계획을 세워도 제대로 된 프로젝트에 참여시켜 일하게 하는 데에 비하면 너무 약해. 작년 신입의 비애(오늘의회고 20100316) 2010-03-17 09:01:37
  • 교육에 대한 배려… no mercy. 교육 시간이 끝나면 평일처럼 일해야하는 경우가 대부분, 그래놓고 교육시간을 채우라 하면 야근이나 특근을 하라는 얘기밖에 더되나. 이렇게 시간 외 노동을 기본값으로 생각하는 분위기 즐(20100315 오늘의회고) 2010-03-17 08:58:25
  • 할일이 잔뜩있었는데 부장님한테 넘기고 후배한테 넘기고 파견나간 동료한테 넘기고 협력업체에 넘기고나니 할일이 없어져서 칼퇴근(..) 이런날도 있다(me2mms 오늘의회고 20100312 me2photo) 2010-03-15 05:37:21

    me2photo

  • 실무자끼리 협의하는 방법보다는 직급이나 공문으로 압박하는 식으로 일하는 발주처. 앰프 하나 달고서 상대편 요청사항 거르지도 않고 설계부서를 압박하는 (우리회사의) 프로젝트운영부서. 때려줄까-_-(오늘의회고 20100311) 2010-03-12 09:06:51
  • 파견 소식 듣고 어이없어서 하루종일 일도 못하고 싱숭생숭… 마음이 좀 힘드네.(오늘의회고 20100310) 2010-03-11 07:27:22
  • 참 회고할 가치가 있을까 싶은 하루. 오전은 그럭저럭 괜찮은데 오후에는 향방작계훈련, 야근시간엔 나하고 관계없는 부서에서 내려온 요청 들어주느라 쓸데없이 양식 바꿔놓은 엑셀파일에 내용 채워넣기… 가끔 '이게 뭐하는짓인가' 싶은 일들이 있는걸까.(오늘의회고 20100309) 2010-03-10 07:59:42
  • 다 끝냈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보고하지?'라고 생각한 순간에 일이 다시 시작되었다;; 일을 마친 다음에 어떻게 보고해야하는지까지 생각하는 것도 꽤 중요한 부분인 듯.(오늘의회고 20100308) 2010-03-09 07:57:08
  • 오늘 일 별로 못했다. 부서잡일로 시작해서 그 다음부터는 중간에 끼어서 전화통화만 하다가 끝난 하루? 이렇게 하나로 딱 완결되지 않는 느낌의 일을 한 날이면 보람이 안느껴져.. 내가 만들어 낸 결과물에만 집중하기보다는 내가 중간에 끼어서 일을 진행시킨 부분도 인정하자.(오늘의회고 20100305) 2010-03-06 09:34:39
  • 열받을땐 열식히고 일하자. 안식을것같으면 일하지 말자.(20100304 오늘의회고) 2010-03-05 05:06:43

이 글은 bcc님의 2010년 04월 01일에서 2010년 03월 05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