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18,40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8 hit, Yesterday 3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6.30 12:19
  • 오늘 일은 혼자 다 하지 않고 후임한테 많이 넘겼다. 같은 사원이라, 옆 상사가 알아서 가르쳐주겠지..라고만 생각해서 그동안 너무 놀렸다. 잡일은 덜어주고 진짜 일같은 일 시킬라고(오늘의회고 20100128) 2010-01-29 07:39:56
  • 아랫사람한테 좀 시키고 해야 얘가 일을 배워서 자립하겠지. 같이 살기 위해서는 일을 나누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 회사에 들어와서 배우는 건 결국 일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그 말이 맞겠지 (평생 회사에서 놀기만 할 수 있다면야…ㅎㅎ)(오늘의회고 20100127) 2010-01-28 05:26:24
  • 회고따위 개나 줘버릴까ㅡ.,ㅡ 이렇게 늦게 퇴근한날 다음에 일찍퇴근하려는 마음만 가지고 있다가 후회한 적이 많다. 내일 하루 충실하게 일하고 쉬자.(오늘의회고 20100126) 2010-01-27 08:49:54
  • 어제 이삿짐나르느라 피곤했던 몸이 안풀려서 시작부터 힘들었던 하루. 집중하진 못했지만 오늘 하루 일정잡고 시작한 일을 마무리하고 퇴근해서 기분좋은 하루였다. 컨디션 별로다 싶을 때 결과는 더 좋은듯;;(오늘의회고20100125 월급날) 2010-01-26 06:07:40
  • 오늘은 퇴근에 대한 정리: 이번주내나 9시에 퇴근 → 오늘은5시칼퇴근을 마음먹고 출근 → 퇴근시간에 집착 → 쉬엄쉬엄 일함 → 못끝낸채로 퇴근시간 임박 → 급박하게 처리 → 5시반경 대충 마무리하고 갈준비 → 전화옴 → 피씨켜고 수정송부 → 6시5분 퇴근 ㅠ_ㅠ(오늘의회고 20100122 퇴근이 중요한게 아니라 오늘일정에 맞춰서 일처리하는게 중요) 2010-01-23 06:44:32
  • 얼굴굳히고 꿍한 표정으로 감정질하면서 하루를 낭비하는 건 할짓이 못되지. 할건 하고 줄건 주고 받을건 받고… 이렇게 하려고 무진 애썼던 하루.(꼭 결과가 따라오진 않더만;;;)(오늘의회고 20100121) 2010-01-22 08:27:39
  • 일은 일대로 쏟아지고 내맘대로 되는 건 없고… 거참ㅎㅎ 하나씩 만들어간다고 생각하고 천천히 하자. 기분나쁜 건 툭툭 털어버리고(오늘의회고 20100120) 2010-01-21 08:25:13
  • 내가 ㄱㄹㅈㅁㄴ인데 하루 8시간 중에 두시간을 딴일로 쓰고 6시간 동안 코딩하고 다른 회사에서는 8시간 풀로 코딩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진다면 우리 회사의 미래는 어떨까요? 라고 회사에 물어보고 싶은 하루.(오늘의회고 20100119 그렇다고 내가 ㄱㄹㅈㅁㄴ라는 얘기는 아니고 예를 들어서) 2010-01-20 07:57:54
  • 사소한 일들에 짜증이 난다는 것은 내 마음씀씀이에 뭔가 이상이 있다는 신호. 오늘 하루 노예같은 생활에 힘들었는데 그렇지 않을 수도 있었다. 잡일에 마음쓰느라 중요한 일까지 그르친 하루.(오늘의회고 20100118) 2010-01-19 10:52:59
  • 프로젝트 참여한지 보름이 넘었는데 오늘에서야 도면을 처음으로 보기 시작했다. 도면을 보지 않는 엔지니어라니… 코드를 읽지 않는 프로그래머인 셈이지—;;(20100115 오늘의회고) 2010-01-16 09:24:25
  • 보스없이 재밌게 일한 날! 내 수준에서 적당히 처리했다(…) 그나저나 이 회사는 할일이 많아서 한 10년쯤은 더 다녀야될것같아;;(오늘의회고 20100114) 2010-01-15 07:43:09
  • 난 일하는 중간에 시간 정해놓고 계획적으로 쉬는 것 보다는 집중력이 끊어질 때 쉬는 편이 낫더라. 큰 덩어리의 일을 '이것만 하고 쉬어야지'라는 생각으로 계속 붙잡고 있다가 일도 안끝나고 쉬지도 못하는 상황을 자주 겪었다.(오늘의회고 20100113) 2010-01-14 08:53:55
  • 조각조각 작은 일들을 스케줄에 맞춰서 처리하는게 보통 신경써서 되는 것 같진 않음. 알고보니 작은 조각이 아니었던 일들도 튀어나오고;;;(오늘의회고 20100112) 2010-01-13 16:58:33
  • '일을 완벽하게 처리하겠다'는 강박관념을 약간이나마 벗어버렸다. 아쉬운 소리도 좀 해가면서, 맞춰가면서 일을 처리해야겠다. 지금 당장 갖춰지지 않은 시스템에 대해 한탄해봤자 되는 것은 없다. 맡은 일을 잘 처리하고 앞으로 개선할 수 있는 안목과 힘을 기르는 것.(오늘의회고 20100111) 2010-01-12 07:58:48
  • 같은 프로젝트인데 규모가 변경되어 재견적중… 어제 거의 마무리했다고 생각했는데, 새로운 입찰안내서를 제대로 살피지 않은채 견적을 진행했었다. 오늘 견적기준 정리하면서 '참 설렁설렁 일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일찍 집에 올 수없었다.(오늘의회고 20100108) 2010-01-09 08:41:03
  • 퇴근시간에 대한 의욕에 불타 더 열심히 일했던 하루, 그리고 '결재를 받아낼 수 있는 방법'을 배워가는 것 같아 기분좋은 하루. 근데 옆에있는 신입한테 너무 무관심했다;; 신입사원한테 줄 팁을 하루에 한개 정도는 만들어놔야지(오늘의회고 20100107) 2010-01-08 09:41:37
  • 제안서를 만들었는데 가져다 낼 용기가 안난다ㅎㅎ / 나 집중력이 많이 떨어지는 듯. 일하는 데 관계없는 웹 돌아다니고, 미투 새로고침도 자주하고… 생각이 끊어질 때 연결할 생각을 해야하는데 습관적으로 크롬을 띄운다. 의지로 일을 하는게 아니라 되는대로 일하는건가-ㅅ-(오늘의회고 20100106) 2010-01-07 08:37:27
  • 금요일 마감은 맞출 수 있을 것 같다.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신입사원 교육문제가 좀 걸리지만;; 왜 기술적인 문제가 아닌 행정문제를 가지고 우리가 골머리를 썩어야하는겨 - 이 불평 1년 후에는 하지 않길(내가 벗어나는게 아니라 개선안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오늘의회고 20100105) 2010-01-06 08:42:23
  • 신입사원 뒷바라지, 끝. 회고할 가치가 없다 진짜. 2010의 첫 회고가 이랬으니 2011의 첫 회고는 이렇게 안되도록 하는수밖에. 지원부서를 %@#&%$%@%(오늘의회고 20100104) 2010-01-05 07:48:26
  • 집에 돌아오면 먼저 씻어야겠다. 손만 씻고 앉으면 계속 인터넷하게되고 귀중한 휴식시간 다 날아가는 느낌… 회고가 반드시 회사일이어야한다는 법은 없지?;;; 오늘은 또 빌어먹을 행정업무때문에 야근에 가까워진 하루.(오늘의회고 20091230) 2009-12-31 08:17:45

이 글은 bcc님의 2010년 01월 29일에서 2009년 12월 31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