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20,754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6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12.31 20:01
내가 떠나보낸 것도 아니고 내가 떠나온 것도 아닌 2011년이 자기맘대로 왔다가 이제 자기 마음대로 떠나려고 한다. 나에게 24시간 365일을 준 2011년,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지?

진급 면접 이별 수술 휴직 요양 퇴직 이직 수술 그리고 오늘

내 개인사에 큼직한 제목들이 많이 뽑힌 한해였다. 나에게 영향을 주었고 전 세계에 사는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준 인물들도 많이 떠났다. 한 해를 되돌아 볼 때에 이런 헤드라인에 묻혀 잊혀진 (것 처럼 느껴지는) 일상들이 나를 지탱해줬고 또 내년을 기대하게 한다. 2012년에는 이루어졌으면 하고 바라는 일들이 몇 가지 있다. 하지만 이런 나의 기대 그리고 계획과는 상관없이 일상에서 기쁘고 슬프고 힘든 순간이 있을텐데, 그 순간에 혼자가 아니면 좋겠다.
신고
BlogIcon 엽우 | 2012.01.01 00: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삶에서 중요한 순간, 소중한 사람과 함께 하길 빌께요.
BlogIcon 빵가루 | 2012.01.01 09: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멀리서 새해를 맞이하시겠어요. 엽우님 원하시는 일들 다 이루시길..
BlogIcon astraea | 2012.01.15 21: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새해에는 좋은 일들만!!
BlogIcon 빵가루 | 2012.05.13 22: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벌써 5월이네요 흑흣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