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글 (285)
막노트 (235)
업무일지 (15)
밑거름 (12)
대화 (3)
드라마 (5)
118,40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8 hit, Yesterday 3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8.18 19:25
영어 진행상황 2 업데이트.

한달 남짓한 시간동안 진행한 내용이 약간; 있다.

1. 굿모닝팝스 (GMP)
6, 7월분을 모두 다 들었다.
- 꽤 신경써서 들어야한다. 입으로 흥얼흥얼거리면서, 외우려는 생각보다는 입으로 연습하면서. 3개월밖에 안되어서 쌓인게 별로 없는데 그냥 듣는걸로 만족하면 거기서 끝이다. 내가 20살부터 들었다면 슬슬 들었어도 괜찮았겠지;; 산책하면서 들으면 1시간 반에 두편을 들을 수 있어서 꽤 진도가 잘나갔지만 요양기간 끝나고 활동이 많아지면 산책시간을 길게 내기 힘들 것 같다. 앞으로는 가벼운 집안일이나 산책을 하면서 들어야지.
- 여전히 책은 안본다. 사놓고도 안본다;; 몇 번 들춰봤으니까 조금만 더 지나면 복습도 하고 그러겠지?;
- 팝스 잉글리쉬 부분은 별로 신경안써서 듣게된다. 이게 좀 아쉬워서 해당 곡들만이라도 구해서 들으면서 흥얼흥얼 따라불러보려고 한다. 씨네마 잉글리쉬 나온 영화를 계속 보는것보다는 부담이 덜 될 것 같다.


2. 패턴회화
몰랐는데 책꽂이를 보니 이보영의 패턴회화 120 응용편도 집에 있더라; 요즘 오디오강의를 듣고 있다. 이것도 책은 안펴보고, 강의만 듣고 있다. 이것도 40 패턴 x 3 문장, 기본편 학습하던대로 따라해봐야지.. 걸리는 게 하나 있다면, 굿모닝팝스도 듣는 강의라서 (형식이) 겹치는 면이 있으니 해결책은 GMP 잠시 중단하고 오디오강의 후딱 듣고 다시 GMP로 넘어가는 것.


3. 영어 책 읽기 - Big Fat Cat (BFC)
태어나서 영어책이라고는 "Blink" 한권밖에 본 적이 없을 정도로 영어책에 무슨 경외심, 두려움 같은 게 있다. 그러다가 집에 굴러다니던 Big Fat Cat의 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영어책을 읽고 나서 재밌겠다 싶어 이야기책 시리즈 7권을 다 구입했다. 처음엔 간단해서 우습게 봤지만 4권 이후부터는 꽤 어렵더라. 한글로 된 책을 읽을 때 한글자 한글자 신경써서 읽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영어책도 그냥 보면 된다는 엄청난 깨달음을 얻었다.(이해만 된다면) 오디오북 포함된 세트를 샀는데 아직 안들어봤다. 이건 천천히 들어보기로 한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